【오팔브리프】 소심하고 걱정 많은 사람이 치매에 더 잘 걸려...
상태바
【오팔브리프】 소심하고 걱정 많은 사람이 치매에 더 잘 걸려...
  • 오팔뉴스
  • 승인 2020.06.08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걱정 많은 사람이 치매에 더 잘 걸린다

헬스조선 0605

미국 앨버트 아인슈타인 의과대가 65세 이상 성인 524명의 5가지 성격 요소(개방성, 성실성, 외향성, 친화성, 신경성)를 평가했더니 '소심하거나 걱정이 많은 사람이 치매에 더 잘 걸린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따라서 평소 걱정이 많고, 스트레스를 잘 받는 사람이라면 부정적인 마음을 다스릴 수 있는 자신만의 방법을 찾아 노력을 기울이는 게 좋을 것. 특히 큰 트라우마를 겪은 적이 있다면 뇌 노화가 더 빨라질 수 있으므로 스트레스를 극복하는 게 중요.

‘할프리카TV’(=실버+청춘)가 뜬다

실버세대들이 유튜버의 주요 생산과 소비자로 떠오르는 가운데 청년세대와 실버세대가 함께 협력한 합작 채널도 생겨. 2018년 경기 이천시에서 어르신들과 문화기획으로 활동하는 청년들이 함께 만드는 ‘할프리카TV’는 어르신과 청년들이 리포터가 돼 이천의 소소하고 다양한 이야깃거리를 전하고 있어. 어르신들에게 배우는 요리 교실, 금줄 만들기, 화초 키우기 등 알찬 생활 정보와 지혜도 담겨. 어르신들과 청년들과 함께 BJ이름을 정하고 소통하며 이천의 지역 아이템 제안, 모니터링, 피드백 등 자연스럽게 역할분담 하게 돼. '할프리카TV'를 운영하는 이천문화원은 '문화로 청춘' 사업에 지난 2018년 선정에 이어 올해도 재 선정돼 두 번째 시즌 준비 중.

웰에이징 시대에 이너뷰티(Inner beauty) 시장 급상승

매일신문 0601

사회 전반적인 트렌드가 웰빙과 힐링, 안티에이징을 넘어 웰에이징(건강하고 자연스럽게, 아름답게 늙어가는 것)으로 점차 변화하며서 특히 뷰티 트렌드가 이 변화를 선도. 안티에이징(ani-aging)에 대한 관심과 외모관리는 필수라는 인식이 확고해지며 4050세대 중년층에게 동안(童顔) 열풍과 함께 이너뷰티 열풍도 확산중. 이너뷰티(Inner beauty)란 '이너' 영어로 'inner'의 뜻인 '내면의'와 'beauty'의 뜻인 '아름다움'이 합쳐진 말로 '신체의 건강함이 피부의 아름다움으로 표출된다'라는 의미. 식습관과 생활습관 등을 통해 피부 속 건강을 챙겨 피부자체를 좋게 한다는 취지로 화장품의 개념이 얼굴에 바르는 것에서 먹는 것에도 도입된 것. 이는 몸에 좋은 비타민이나 항산화제를 첨가하여 신체 내부의 상태를 최상으로 유지하여 피부를 좋게 만든다는 게 목적.

어르신 전용 키오스크 교육시스템 서울시 전역에 보급

아시아경제 0601

서초구는 서울시노인종합복지관협회와 함께 노인 디지털 정보격차 해소를 위해 서울시 및 자치구 노인복지관 32개소에 전국 최초로 자체 개발한 ‘어르신전용 키오스크교육시스템’을 지원하는 방안 등에 협조하기로. 그동안 서초구는 4차산업혁명 시대의 디지털 환경 속에 어르신들이 쉽고 두려움 없이 생활 속 신기술을 접할 수 있도록 ‘스마트시니어 IT체험존’을 조성하는 등 다양한 스마트시니어 사업을 펼쳐옴., 특히 어르신들이 실생활에서 부딪히는 큰 어려움이 무인기기(키오스크)임을 인지하고 카페, 패스트푸드점, 병원 등에 설치된 무인기기 시스템을 한 곳에 탑재한 키오스크 교육시스템 ‘서초톡톡C’를 개발해 특허 등록까지 마쳐.

카드사, 온라인 결제에 익숙하지 않은 실버세대 공략

한국경제 0602

코로나19가 장기간 지속되면서 노년층 등 디지털 소외계층을 중심으로 지급결제 수단에 대한 디지털 양극화가 발생할 수 있어 대응책 마련 필요. 이에 온라인 결제에 익숙하지 않은 고령층을 공략하기 위해 KB국민카드 등 일부 카드사들이 온라인 가맹점 결제에 자동응답시스템(ARS) 도입. 별도의 앱(응용 프로그램) 설치나 가입절차가 없어 모바일 앱 결제를 활용하기 어려운 고령층 고객에게 유용할 것으로 기대. 카드 업계에 ARS 결제 서비스를 최초 도입한 곳은 신한카드로 2018년 7월 휴대폰으로 걸려온 ARS 수신으로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는 '신한 ARS결제' 서비스 출시한 바 있어.


당신만 안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