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과 다른 직업 '미스매치' 2명 중 1명…"정원규제 풀고 선택권 확대 필요"
상태바
전공과 다른 직업 '미스매치' 2명 중 1명…"정원규제 풀고 선택권 확대 필요"
  • 오팔뉴스
  • 승인 2020.06.09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오후 서울 성북구 서경대학교에서 응시생들이 막바지 준비를 하며 손해보험 설계사 자격시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대학을 졸업하고 전공과 무관한 직장에 취직하는 전공과 직업간 '미스매치'가 5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함께 조사가 이뤄진 OECD 국가 중 가장 높은수치다.

이 같은 미스매치는 대학·전공 정원 규제와 노동시장에 대한 불충분한 정보, 전공 선택시기의 획일성 등이 원인으로 지목된다. 전문가들은 '미스매치'를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정원 규제의 재검토와 진로교육 강화, 전공 선택시기의 유연화 등을 꼽았다.

9일 한요셉 KDI(한국개발연구원) 연구위원이 발표한 'KDI 포커스 전공 선택의 관점에서 본 대졸 노동시장 미스매치와 개선방향'에 따르면 국내 대졸 취업자의 전공-직업 미스매치(2015년 기준)는 OECD 국가 중 가장 높았지만 이를 뒷받침하는 중·고교 교육이 대학입시에 얽매여 이같은 현상을 더 심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미스매치의 첫번째 원인으로 '교육에서 전공 선택의 제약요인'을 지목했다. 특히 대학 수도권 정원 규제가 대학별 총정원을 규제할 뿐 대학 내 전공별 정원을 직접적으로 규제하는 것이 아님에도 각 대학 내 전공 간 정원조정의 여력을 감소시킨다는 지적이다.

전공 선택 시기의 획일성도 전공 선택의 제약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상당수의 학생들이 자신의 적성과 흥미를 발견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리지만 전공 선택 과정에서 일정한 시기를 특정해 전공 선택을 강제하고 있어 사후 후회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한 연구위원은 이 같은 미스매치 해소를 위해 부분적 정원규제 완화와 전공선택 시기 유연화를 해결방안으로 꼽았다. 수도권 정원 규제의 경우 전면적 해제가 지역균형발전에 미칠 영향을 고려해야 하지만 신산업 관련 전공 분야의 정원을 총량적 정원 규 제와 관계없이 자율적으로 정하도록 허용하는 부분적 해제는 지금도 가능하다는 주장이다.

또 전공 선택 시기의 유연화와 관련해 전공 선택의 시기를 다양화하고 전공 선택 및 변경의 자유를 확대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학에 입학한 이후에도 충분한 탐색을 거쳐 전공을 결정하거나 변경할 수 있도록, 자유전공 등의 모집단위를 현재보다 확대하고 대학이 자체적으로 전공별 정원의 제약을 축소시켜 학생들의 선택권을 확대하도록 유인책을 설계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한 연구위원은 "기술과 산업의 변화가 가속화되면서 교육 분야의 변화 필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다"며 "빠른 변화에 대응하려면 정원 규제, 진로 교육, 전공 운영 등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당신만 안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