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수능일정' 계획 대로…"7월 중 고3 대입 대책 발표"
상태바
유은혜, '수능일정' 계획 대로…"7월 중 고3 대입 대책 발표"
  • 오팔뉴스
  • 승인 2020.06.09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8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열린 시도교육청 간 등교수업지원 상황점검 영상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유은혜 부총리는 12월3일로 예정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현재로서는 계획된 대로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준비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지금 시점에서 2학기 돌발 상황을 가정한 대비책을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선을 그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를 진행하고 "우선 현재 상황에서는 예정된 (수능) 계획을 차질없이 잘 추진하는 것이 먼저다"라면서 수능일 변경은 없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혹시라도 2학기에 어떤 돌발적인 상황이 생긴다고 하면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대안들은 마련해놓아야 한다"라면서도 "지금 그런 것까지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라고 설명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수능일을 한 달 정도 연기할 여유가 있는 등 대입일정 조정에 모든 가능성을 열어둘 필요가 언급한 것과 관련해 유 부총리는 일정 변경이 교육현장에 혼란을 가져올 수 있다고 언급했다.

유 부총리는 "이미 연기를 해서 12월3일로 발표했고 여기에 맞춰서 학생들도 준비하고 있다"라면서 "또 일정을 변경하는 것은 오히려 더 현장에 혼선을 만들 수 있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또 개학연기와 원격수업으로 올해 고3 학생들이 불리하다는 지적에 대해 "대학 입장에서도 현재 고3 학생이 예년 같은 학교생활기록부(학생부) 작성이나 수행평가가 불가능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라면서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와 계속 논의를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학부모와 학생들 사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재수생에 비해 재학생이 대입전형에서 현저히 불리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유 부총리는 "대학마다 (코로나19 사태를) 반영할 수 있도록 협조 요청을 하면서 대교협에서 일정한 기준이나 통일적인 부분들을 어느 수준에서 할 수 있을지 각 대학과 논의하고 있다"라면서 "적어도 6월 시험이 끝나고 7월 중에는 늦어도 다 확정이 되고 발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서울시교육청과 중랑구 등에 따르면 원묵고등학교에서 학생 확진자 1명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학생과 교직원 등 769명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진행한 결과 모두 음성판정이 나온 것으로 나타났다.


당신만 안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