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공세, 美 대북정책 전환 압박...체제 결속 의도"...국방부 분석
상태바
"北공세, 美 대북정책 전환 압박...체제 결속 의도"...국방부 분석
  • 오팔뉴스
  • 승인 2020.06.22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 전경


국방부는 최근 북한의 대남 공세에 대해 "한반도 안보위기 고조를 통한 미국의 대북정책 전환을 압박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진단했다. 또 남측에 대한 적개심을 고취해 체제 결속을 강화하려는 목적이 엿보인다고 분석했다.

국방부는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 현안보고에서 북한군 총참모부가 대남 군사 행동을 예고한 것에 대해 "김여정 담화에 대한 실제적 조치를 통한 대남 압박 시도"로 규정하며 이같이 분석했다.

국방부는 앞서 16일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당시 사전에 북한의 동향을 확인하고 감시 자산을 통해 실시간으로 발생 상황을 식별했다고 밝혔다.

또 이후 즉각 경계, 화력대기태세를 격상하고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면서 모든 상황에 신속 대응할 수 있도록 24시간 감시 체제를 지속중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각 제대별 감시자산을 확대 운용해 감시 공백을 최소화하고 주요 관심지역에 대해서는 집중 감시로 북한의 도발 징후를 조기 식별하는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즉각적이고 단호한 대응을 위해 공중 초계전력, 즉각대기포병, 대포병탐지레이다 등 핵심전략 운용도 증강한 상태라고 강조했다.

다만 국방부는 현재 우리 군 대응에 대해 완벽한 대비 감시 태세 확립 외에 군사적 위기가 고조되지 않도록 "안정적 상황관리"를 하는데 대응의 중점이 있다고 소개했다.

또 "남북간 9.19 군사합의는 군사적 긴장완화 및 신뢰구축을 위해 반드시 유지한다"는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그러면서도 국방부는 "북한이 군사적 도발 행위를 감행한다면 우리 군은 이에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북한의 도발시에는 상응조치를 적극 시행하겠다"고 강조했다.


당신만 안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