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윤영찬 겨냥…'포털공정대책 특위(드루와 특위)' 가동
상태바
국민의힘, 윤영찬 겨냥…'포털공정대책 특위(드루와 특위)' 가동
  • 오팔뉴스
  • 승인 2020.09.15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포털공정대책 특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에서 위원장에 임명된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9.15/뉴스1

국민의힘이 15일 '포털공정대책 특위(드루와 특위)'를 가동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특혜 휴가' 의혹에 이어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카카오 뉴스 편집 압박성 문자'를 지렛대 삼아 정부·여당에 대한 압박 수위를 올리는 모습이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포털공정대책 특위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그동안 포털 공정성에 대해 많은 국민이 의구심을 가지고 있었는데 청와대 공보수석(국민소통수석) 출신인 윤영찬 의원의 갑질 문자로 국민적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윤 의원은 여당 대표의 연설보다 야당 대표의 연설이 조금 빨리 포털 메인에 반영됐다는 이유로 (카카오를) 거칠게 소환하려 했다"며 "백번 양보해서 제1야당 대표 연설이 조금 빨리 노출됐다고 해도, 이를 문제 삼을 수 있다고 생각한 자체가 매우 오만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앞에서는 소통과 협치, 정의와 공정을 말하면서 뒤로는 초선 의원을 앞세워 포털 검열을 조종하는 이중성이 문재인 정부의 민낯"이라며 "문재인 정권에서 삼권분립과 법치, 민주주의는 철저하게 훼손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기현 특위위원장은 "문재인 정권의 여론조작 실태가 드러나고 있다. 노골적이고 직접적인 외압 행위를 아무렇지 않게 일삼는 것이야말로 좌시할 수 없는 국기 문란 행위"이라며 "윤 의원의 외압 행위는 결코 우발적·일회성 사안이 아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네이버 부사장을 역임한 윤 의원이 문재인 대선캠프에서 SNS 공동본부장과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으로 활동한 만큼 현 정부 들어 포털 뉴스 조작은 물론 지난 드루킹 사건과 윤 의원의 연관 가능성을 배제 할 수 없다"며 "특위가 집중적으로 밝혀나가겠다"고 했다.

박대출 의원은 "포털 출신 인사들을 청와대 요직 깊숙이 꽂을 때부터 이상했다"며 "그동안 뉴스 배치를 보면 명백하게 기울어진 포털, 권력과 포털의 유착, 문재인 정권과 포털이 한 몸이라는 말까지 나온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윤 의원의) 너무 자연스러운 명령에 담겨진 뜻은 무엇이겠냐"며 "야당 기사를 띄워주면 안된다. 포털은 언제든지 정권 손에 있다는 것을 고백한 것 아니겠냐. 포털 통제는 용납할 수 없는 언론 유린으로 진정성 없는 찔끔 사과로 넘어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